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본문 바로가기

쓰기

참외 재배 정보

admin2019.05.01 21:12조회 수 114댓글 0

  • 3
    • 글자 크기

참외T.jpg

대표적인 여름 과일로 오래전부터 재배해오던 전통의 열매 채소다. 고온을 좋아하므로 일찍(4월 말, 5월 초순) 심는 것을 피해야 한다. 기온이 20℃ 이상 올라가는 시기에 아주 심는 것이 좋다.
참외는 의외로 옮겨 심는 것을 아주 싫어하는 박과의 작물이다. 옮겨 심은 후, 뿌리가 자리를 잡고 새로운 줄기를 기르는 데 소요되는 기간이 길다. 기온이 낮은 5월 초에 모종을 심으면 자리를 잡고 활기를 찾는데 3-4주가 소요되는 반면 5월 말에는 2주면 충분하다.

 

모종 준비
 

텃밭에 조금 심는 것은 씨앗을 구해서 파종하는 것보다 시중에 나오는 모종을 구해서 심는 편이 수월하다. 여러 종류의 참외 모종이 있지만 좋은 것을 고르기는 어렵다. 좋은 모종을 고르려면 다음과 같은 사항을 참고한다.
 ☆ 되도록 큰 포트에 심겨진 모종
 ☆ 키가 크고 덩굴이 생기는 것보다는 좀 작고 통통한 모종
 ☆ 떡잎이 잘 붙어 있으며, 잎에 윤기가 나는 모종
참외는 옮겨심기를 좋아하지 않는다. 옮김 몸살이 몹시 심하게 나타나므로 포트의 크기가 큰 모종이 유리하다.

 

준비 및 심기
 

참외는 양지바르고 물 빠짐이 좋은 곳이 적당하다. 뿌리가 얕고 넓게 퍼지므로 이를 감안해 주변의 흙이 부드러운 장소를 선택한다. 모종을 심기 2-3주 전에 퇴비를 1㎡당 4kg 정도 넣고 일구어둔다. 두둑은 폭이 1.5m 정도, 높이를 10-20cm로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줄기가 2m 정도 퍼지는 것을 고려해 장소를 정한다. 포트에 있는 모종에 물을 주고 나서 2-3시간 후 뽑아 심는 것이 좋다.
심는 시기는 오후의 해거름에 하는 편이 좋으며, 심는 간격은 두둑의 양쪽 끝에 포기 사이 60cm 정도로 심는다. 한두 포기 관상용으로 가꾸는 것은 따로 두둑을 만들지 않고 주변을 조금 높고 평평하게 만들어 심어도 된다.
주의 사항 : 참외는 물 빠짐이 좋아야 하므로 두둑을 약간 높여준다. 퇴비를 넣고 일찌감치 일구어두면 옮겨 심고난 뒤 뿌리가 빨리 자리를 잡는 데 도움이 된다. 소규모 주말 농장에 심기에는 자리를 많이 차지한다는 단점이 있다.

 

자라는 모습
 

참외 모종을 몇 포기 심고 지켜보면 5월에는 거의 자라지 못한다는 걸 알 수 있다. 6월이 지나서 기온이 조금씩 올라가야 참외가 제대로 자라기 시작한다. 참외가 자리를 잡기 전에 짚이나 바닥을 잘 덮어두면 열미가 땅에 닿아 상하는 것을 막아주고 풀도 덜 나게 하는 효과가 있다. 6월 말이 되면 갑자기 줄기가 늘어나면서 사방으로 뻗어 많이 엉겨버린다. 참외는 가뭄이 지속되다 한꺼번에 내리는 비에 열과현상(과일이 쪼개지는 현상)이 나타나는 수가 있다. 잘 익은 참외가 터지거나 상하면 빨리 이를 제거해야 벌레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덩굴 유인 및 줄기 잘라주기
 

참외는 6월 중순이 되면 줄기가 급성장한다. 초기에 어미 넝쿨이 4-5 마디로 자라면 줄기를 잘라준다. 그리고 아들 넝쿨을 기르면서 15-17마디에서 잘라준다. 그러면 아들 넝쿨의 잎겨드랑이에서 손자 넝쿨이 자라게 된다. 이 손자 넝쿨의 첫째 마디에서 열매가 달린다. 즉, 손자 넝쿨의 첫째 마디에서 암꽃이 피고 나머지에서는 수꽃이 많이 피게 된다. 참외가 자라려면 4장 정도의 잎이 필요하므로 손자 넝쿨의 4-5마디에서 자른다.

 

참외넝쿨정지방법.jpg

 

주의 사항 : 위에서 예를 든 것은 어디까지나 교과서적인 설명에 지나지 않는다. 물론 따라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주말 농장의 특성상 잘 자라는 시기에 일주일마다 찾아가면 어디가 어미 넝쿨이고, 아들 넝쿨이고, 손자 넝쿨인지 구별하기 힘들다. 그 때는 복잡한 곳의 줄기를 조금 정지해주는 정도로 만족한다. 초기에 어미 넝쿨의 관리를 잘해주면 한결 수월해진다.

 

수확
 

7월 이후에 하우스가 아닌 전통의 방법으로 기른 참외의 맛은 특별하다. 보통의 참외가 봄에 주로 시중에 나온다. 그러나 밭에서 기를 때는 제철인 7월이 지나야 수확이 가능하다. 참외의 수확시기는 겉껍질이 노랗게 변하는 때가 되어야 한다. 조금 덜 익으면 단맛이 덜하고 수확 시기를 놓치면 아삭한 맛이 덜해진다. 그래도 주말 농장의 경우는 다음번에 밭에 가는 시기를 봐가면서 수확시기를 정해야 한다. 즉, 2-3일 뒤에 수확하는 것이 좋은데 다음번 밭에 들리는 시기가 7일이상 걸릴 것 같으면 차라리 오늘 수확하는 편이 좋다.
주의 사항 : 다른 채소, 토마토, 오이와 달리 참외는 수확 시기를 맞추기가 쉽지 않다. 수확 시기에 조금 못 미치는 경우라도 내일부터 며칠간 비가 온다는 예보가 있으면 지금 수확해야 한다.

 

웃거름주기 및 관리
 

참외의 뿌리는 얕고 넓게 퍼지므로 퇴비를 한 곳에 주기보다는 넓은 면적에 준다는 생각으로 뿌려준다. 뿌리가 자리를 잡고 줄기를 키우는 시기에 참외 주변에 얕고 넓게 흙을 긁어내고 퇴비와 깻묵을 넣고 흙은 살짝 덮어준다.
참외가 어느 정도 자라는 시기인 6월 초에 참외가 자라는 주변에 짚이나 낙엽을 두텁게 깔아주면 관리가 수월하다. 풀도 덜 나고 참외의 덩굴손이 감기도 편하고, 참외가 땅에 닿지 않아 좋다. 수분 유지에도 도움이 되고 많은 효과가 있으므로 짚이나 낙엽을 깔아주는 것이 좋다.

 

병충해와 풀 관리
 

참외는 장마철에 계속 내리는 비에 아주 취약하다. 비가 계속 오면 잎이 연약하게 되고 말라가는 잎도 생긴다. 이런 이유로 요사이 참외를 노지에서 기르는 경우는 거의 없다. 그리고 장마철에 참외는 약해지고 상대적으로 풀은 잘 자라게 되어 풀이 번성한다. 짚을 깔아주면 참외가 자라는 초기에는 풀이 잘 자라지 못하다 장마철이 지나면 상황이 달라진다. 이때는 풀이 많이 자란 곳을 정리한다.
 

출처 : 아래 책자(박원만 지음)

텃밭백과.jpg

 

 

 

  • 3
    • 글자 크기
콩(흰콩[=백태], 서리태, 쥐눈이콩) 재배 정보 딸기 재배 정보

댓글 달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0 콩(흰콩[=백태], 서리태, 쥐눈이콩) 재배 정보 2019.05.26 176
참외 재배 정보 2019.05.01 114
28 딸기 재배 정보 2019.04.29 40
27 동부(양대) 재배 정보 2019.04.25 88
26 히카마 재배 정보 2019.04.20 50
25 고추 재배 정보 2019.04.14 116
24 고구마 재배 정보 2019.04.14 89
23 당귀 재배 정보 2019.03.30 117
22 오이 재배 정보 2019.03.28 33
21 호박 재배 정보 2019.03.27 57
20 이어짓기(연작) 장해가 발생하는 까닭 2019.03.27 18
19 감자 재배 정보 2019.03.27 15
18 우엉 재배 정보 2019.03.25 35
17 곤드레 재배 정보 2019.03.18 36
16 울금 재배 정보 2019.03.17 66
15 생강 재배 정보 2019.03.17 66
14 강낭콩 재배 정보 2019.03.17 42
13 가지 재배 정보 2019.03.17 17
12 땅콩 재배 정보 2019.03.17 64
11 참깨 재배 정보 2019.03.17 218
첨부 (3)
참외T.jpg
753.0KB / Download 6
참외넝쿨정지방법.jpg
563.1KB / Download 6
텃밭백과.jpg
561.0KB / Download 6